'한류 열풍' 한국어 배우러 온 외국인 역대 최대

Write : 2018-07-12 12:10:01 Update : 2018-07-12 14:11:57

'한류 열풍' 한국어 배우러 온 외국인 역대 최대

케이팝 등 뜨거운 한류 열풍에 힘입어 작년 한국에 공부하러 온 외국인이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한국어를 배우러 온 외국인이 학위를 위해 유학 온 이들을 처음으로 넘어섰습니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17년 국제인구이동 통계 결과'를 12일 발표했습니다.

작년 외국인 국제이동자는 입국이 45만3천명으로 5만명 증가했고, 출국도 34만9천명으로 2만4천명 증가했습니다.

외국인 국제순이동은 10만4천명 순유입으로 1년 전보다 2만7천명 증가했습니다.

성별로 보면 외국인 국제이동은 남성이 43만8천명, 여성이 36만3천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4만3천명, 3만1천명 증가했습니다.

외국인 입국은 20대가 15만4천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0∼50대 연령층에서 증가했습니다.

외국인 출국도 20대가 10만1천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1전 전과 비교하면 모든 연령층에서 외국인 출국이 증가했습니다.

특히 20대와 30대에서 가장 많이 증가했습니다.

외국인 국제순이동은 남성 5만3천명, 여성 5만1천명 각각 순유입이었습니다.

작년 외국인 입국 당시 체류 자격은 단기가 38.6%로 가장 많았고, 취업(26.7%), 유학(12.8%), 재외동포(11.5%)가 뒤를 이었습니다.

유학 및 일반연수 입국자는 5만8천명을 기록,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습니다.

특히 한국어 연수를 위한 일반연수(3만명)가 학위를 위한 유학(2만8천명)을 처음으로 넘어섰습니다.

한류 열풍을 실감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반면 취업은 12만1천명으로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7천명 감소했습니다.

특히 비전문인력 취업이 많이 감소했는데, 이는 고용노동부에서 관련 외국인 근로자 쿼터를 줄였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습니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교육부에서 유학생 유치를 확대한 영향이 있었다"면서 "특히 한류 열풍에 따라 한국어를 공부하러 온 일반연수생도 크게 증가했다"고 분석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