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법인 신설, 구조조정 첫걸음"…노조 반발

Write : 2018-07-24 16:38:55 Update : 2018-07-24 17:08:27

"한국GM 법인 신설, 구조조정 첫걸음"…노조 반발

한국지엠 노동조합은 회사 측의 법인 신설 계획이 구조조정의 발판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24일 한국GM 부평공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GM이 말한 신규 법인 설립은 지금의 단일 법인을 생산과 연구개발의 2개 법인으로 분리하겠다는 의미"라며 "일단 법인을 쪼갠 뒤 공장 폐쇄나 매각을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사 단체협약 12조에 따라 조합원 고용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경영 사안인 만큼 노조와 협의를 거쳐야 했지만 이러한 절차도 없었다고 노조 측은 설명했습니다.

노조는 "기존 디자인센터와 연구소를 따로 떼어내 신설 법인이라고 지칭하는 것"이라며 "직영정비사업소를 외주화하려는 사측 시도와 과거 사례에 비춰봤을 때 이 신설 법인만 남겨놓고 나머지 생산기능은 축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사측은 조합원들이 가계자금을 융통하려고 신청한 퇴직금 정산금은 주지 않으면서도 팀장 이상 직원 960여 명에게는 때아닌 성과급을 지급했다"며 "임단협에서 합의한 임원 감축 등 리더십 구조 개편이 얼마만큼 진행됐는지부터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GM은 앞서 부평공장에 총 5천만 달러, 약 566억 원을 투자해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 공장을 신설하겠다는 방침을 20일 밝혔습니다.

또 신규 차량개발을 위해 전체 연구개발 인력을 3천 명 이상으로 늘리면서 연말까지 글로벌 제품개발을 전담할 신설 법인을 마련하겠다고 전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