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영향' 지난달 생산자물가 3년 10개월만에 최고

Write : 2018-08-21 08:31:04 Update : 2018-08-21 10:30:19

'폭염 영향' 지난달 생산자물가 3년 10개월만에 최고

국제 유가 상승세는 둔화됐지만, 폭염으로 농산물 물가가 줄줄이 오르면서 생산자 물가가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한 달 전보다 0.4% 상승한 104. 83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2014년 9월 105.19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특히, 폭염으로 농산물 가격 등이 올라 농림수산품 가격이 한 달 전보다 4.3% 올랐습니다.

 세부적으로 보면 배추가 한 달 전보다 90.2%, 무가 60.6%, 시금치가 130.4% 등으로 크게 올랐고, 축산물에선 닭고기와 달걀 가격이 크게 상승했습니다.

석유제품 등의 가격이 올라, 공산품 가격은 한 달 전보다 0.3% 상승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최근 국제 유가 상승세가 둔화되긴 했지만, 지난 4월과 5월에 유가가 오른 여파가 계속 남아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비스 분야는 휴가철 성수기 효과로 항공 여객 등 운수 가격이 올라가서 한 달 전보다 0.1% 상승했습니다.

[Photo : KBS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