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모든 전통시장에 화재감지시스템 설치

Write : 2017-10-04 08:59:15 Update : 2017-10-04 16:53:15

2022년까지 모든 전통시장에 화재감지시스템 설치

지난해 말 대구 서문시장 화재, 올해 1월 여수 수산시장 화재 등 전통시장에서 잇달아 대형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2022년까지 전국 모든 시장에 화재감시시스템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2년까지 전국 전통시장에 있는 13만 개 모든 점포에 화재현장과 소방서 간 자동 통보가 가능한 사물인터넷, IoT 기반의 화재감지시스템을 비치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전통시장에서는 밀집형 구조, 전기·가스시설의 노후화 등 탓에 대규모 화재 발생 가능성이 크지만, 현재 화재감지시설이 설치된 곳은 30% 수준에 불과합니다.

이에 따라 화재 진압 골든타임인 5분 이내에 화재 발생을 인지하고 신속한 진화를 하기 어려워 화재가 대형화하고 있습니다.

중기부는 3년마다 전체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화재 안전점검을 하고, 연간 200곳의 전통시장 노후시설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해 취약 시설 현대화 사업을 우선 지원할 방침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