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평양초토화 작전에 "서울 불바다 걱정하라" 위협

Write : 2016-09-22 11:03:25 Update : 2016-09-22 15:29:42

북한,평양초토화 작전에 "서울 불바다 걱정하라" 위협

우리 군 당국이 북한의 핵 공격 사용 징후가 나타나면 평양을 초토화하겠다는 보복 작전을 공개한 것에 대해 북한 선전매체가 "서울 불바다나 걱정하라"며 위협했습니다.

북한 인터넷 선전매체 '메아리'는 22일 "최근 국가 핵무력 완성을 위한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조치를 걸고 들며 복닥소동을 일으키고 있는 남조선 당국의 어리석은 추태가 참으로 꼴불견"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메아리는 "우리 공화국은 이미 적들이 사소한 징후라도 보인다면 그것은 비록 우리가 원했던 것은 아니지만 핵탄두를 만장약한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에 대한 즉시적인 발사명령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선포하였다"며 "이것은 우리의 핵탄두가 서울을 순식간에 불바다로 만들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웬만한 수소폭탄 한 개면 세계의 어떤 대도시라도 순간에 파괴해버릴 수 있다는 것은 초보적인 상식에 속한다"며 "'평양초토화'를 떠드는 남조선 당국의 호전적 객기로 하여 서울이 지도상에서 완전히 없어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메아리는 "물론 이것은 우리 공화국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 공화국이 올해에 들어와서만도 몇 차례나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아량과 성의를 보이고 애국애족의 열렬한 호소를 보낸 것은 조국통일의 다른 방법을 몰라서가 아니며 그러한 힘과 능력이 없어서도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매체는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이 온갖 고난과 시련을 이겨내면서 군사력을 백방으로 강화한 것은 미국이 몰아오는 핵전쟁의 불구름을 막고 민족의 운명을 지키기 위해서였고 오늘 소형화, 정밀화, 다종화된 핵타격 수단들을 가지게 된 것도 미국과의 판가리 결전을 미국 본토에서 결속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조선 호전광들이 기어코 미국의 전쟁 대포밥으로 나선다면 남조선도 어차피 우리의 보복타격의 과녁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미국의 핵우산도 이미 우리의 핵보검 앞에 맥을 추지 못하게 되여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