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유엔 북한 인권결의 관련 판문점 전통문 공식기록 없어"

Write : 2016-10-18 09:34:27 Update : 2016-10-18 14:40:39

통일부 "유엔 북한 인권결의 관련 판문점 전통문 공식기록 없어"

통일부는 17일 노무현 정부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어본 뒤 기권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전통문을 주고 받은 공식기록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관련해 남과 북이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전통문을 주고받은 기록이 없다"며 "다만 군 통신선과 남북 핫라인 등 비공식 채널에 대해서는 부처 소관이 아니기 때문에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공식적인 남북 대화채널은 판문점 연락사무소와 서해 및 동해 군 통신선이 있었습니다.

공식적인 남북 접촉은 주로 판문점 채널을 통해 이뤄졌고, 군 통신선은 군사접촉 때 활용됐습니다.

비공식 대화채널로는 남북 핫라인이 있었고 남측 핫라인은 국가정보원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에 북한의 의견을 공식적으로 물어봤다면 판문점 연락관 채널이 활용됐을 것이지만, 현재 이와 관련한 기록이 남아있지 않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보안을 유지하면서 북측에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관련 의견을 물어보려고 했다면 국정원에 있던 남북 핫라인 등 비공식 채널을 이용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송 총장은 최근 회고록(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노무현 정부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를 비롯한 노무현 정부의 외교·안보라인이 북한에 의견을 물어 본뒤 대북인권결의안에 기권표를 던졌다는 내용으로 집필해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북한 인사이드
2016년 특집 프로그램 모아보기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