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사소한 침략징후라도 보이면 청와대·서울 초토화" 위협

Write : 2016-10-19 11:14:04 Update : 2016-10-19 14:42:58

북한, "사소한 침략징후라도 보이면 청와대·서울 초토화" 위협

북한이 19일 한미가 사소한 침략 징후라도 보이면 무자비한 핵 선제타격이 가해지고 이럴 경우 청와대와 서울은 흔적도 없이 초토화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논평을 통해 "선제타격은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에게만 주어진 특권이 아니다. 우리는 적들의 무분별한 침략전쟁 도발책동에 대처하여 혁명무력의 전쟁수행방식을 선제공격으로 전환한 지 오래"라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논평은 이어 "만일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감히 우리에게 핵 선불질을 하는 경우 남조선 전지역이 완전불바다, 완전폐허지대가 되는 것은 물론 태평양 작전지대 안의 미제침략군기지들이 몽땅 날아나고 미국 본토가 아수라장이 될 것이라는 우리의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사드 따위로 우리 식의 강위력한 핵타격 수단들을 요격한다는 것은 기술적으로 절대불가능한 허황한 짓"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드가 배치되면 남조선은 괌보다도 더 전방에 위치한 미국의 핵전초기지로 전락되여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미국의 잠재적 적수들로부터의 군사적 공격까지 감수해야 할 처지에 빠져들게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 중인 대북압박외교를 통한 북핵 해법과 관련해서는 "북핵해법에 대해 말한다면 우리를 핵보유에로 떠민 근원부터 제거하는 것"이라며 "미국과 괴뢰패당의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북침핵전쟁 도발책동이 종식되지 않는 한 우리 국가 핵무력의 질량적 강화는 끊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도 19일 한미 양국 군이 최근 벌인 해상 연합훈련인 '불굴의 의지'를 '한반도 정세를 전쟁접경으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불장난'이라고 비난하면서 백악관과 청와대를 가상으로 조준하는 모습의 영상을 내보냈습니다.

이 매체는 영상을 보도하면서 "고도화된 핵무력을 비롯한 우리 혁명무력은 어떤 경우에도 자기의 과녁을 절대로 놓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우리에게 덤벼드는 바로 그 순간에 만가지 악의 소굴인 백악관과 청와대가 지도상에서 없어지게 돼 있다"라고 위협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