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제재결의 전면배격…끝을 볼 때까지 더 빨리 가겠다"

Write : 2017-09-13 09:07:31 Update : 2017-09-13 09:14:42

북한 "제재결의 전면배격…끝을 볼 때까지 더 빨리 가겠다"

북한이 유엔 안보리가 새 대북제재결의 2375호를 채택한지 하루만에 공식 입장을 내고 유엔결의를 전면 배격하는한편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더 빨리 가겠다며 추가 도발을 위협했습니다.

북한은 13일 '외무성 보도'를 내고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에 대해 "준열히 단죄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결의 2375호는)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위권을 박탈하고 전면적인 경제봉쇄로 우리 국가와 인민을 완전히 질식시킬 것을 노린 극악무도한 도발 행위의 산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미국의 주도 밑에 또다시 감행된 불법 무도한 제재결의 채택 놀음은 우리로 하여금 우리가 선택한 길이 천만번 정당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더 빨리 가야 하겠다는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게 하는 계기로 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전대미문의 반 공화국 제재 압박 책동으로 우리의 발전을 가로막고 무장해제시키며 핵무기로 우리를 깔고 앉으려는 미국의 기도가 명백해진 이상 우리는 미국과 실제적인 균형을 이루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힘을 다져나가는 데 더 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7월 4일 발사한 '화성-12형'에 대응한 유엔 제재결의 2371호에 대해선 가장 격이 높은 발표 형식인 '정부 성명'으로 입장을 냈었다. 하지만 이번엔 격이 낮은 '보도'형식으로 입장을 냈습니다.

조선중앙통신 영문 기사에서 'report'로 표기된 외무성 보도는 외무성이 기관 명의로 발표하는 '성명'이나 그 아래의 '대변인 성명', '대변인 담화' 보다도 무게감이 작은 것으로 평가됩니다.

따라서 13일 입장 발표에 이어 북한군이나 다른 대외선전 기관 등을 통한 후속적인 성명이나 대미 위협 등이 나올 가능성은 있는 상황입니다.

북한이 가장 최근 발표한 외무성 보도는 지난 6월 16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각종 물자 반입이 제한된 사실을 장문에 걸쳐 나열하며 미국을 비난한 사례가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