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의류공장 가동설'에 "공장 더 힘차게 돌아갈 것"

Write : 2017-10-06 09:59:22 Update : 2017-10-06 13:04:26

北, '개성공단 의류공장 가동설'에 "공장 더 힘차게 돌아갈 것"

북한이 개성공단 내 의류공장을 가동하고 있다는 최근 외국 언론 보도와 관련, 자신들이 공단에서 무엇을 하든 상관할 일이 아니라며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밝혔습니다.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6일 '여론을 오도하기 위한 흉칙한 수작질'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우리 공화국의 주권이 행사되는 공업지구에서 우리가 무슨 일을 하든 그에 대하여 그 누구도 상관할 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그 졸개들이 제 아무리 짖어대며 제재 압살의 도수를 높이려고 악을 써대도 우리의 힘찬 전진을 가로막지 못할 것이며 공업지구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매체는 "우리 근로자들이 지금 어떻게 당당하게 일하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눈이 뜸자리가 아니라면 똑똑히 보일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이는 개성공단 내 공장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한 언급으로도 해석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대외선전 매체 '메아리'도 이날 "개성공업지구에 대한 모든 주권은 우리 공화국에 있으며 우리가 거기에서 그 무엇을 하든 누구도 함부로 상관할 일이 아니다"라며 같은 주장을 내놨습니다.

이 매체는 '개성공업지구에서 활기에 넘쳐 일하고 있는 우리 근로자들의 당당한 모습'을 거론하며 "개는 짖어도 행렬은 간다고 적대세력들이 아무리 악을 써도 개성공업지구의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최근 중국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 내 19개의 의류공장을 은밀히 가동해 내수용 의류와 중국에서 발주한 임가공 물량 등을 생산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2월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응해 공단 내 남측 기업과 관계기관의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한다며 동결된 설비, 물자, 제품들은 개성시 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