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 공개한 공동보도문서 '참관단' 파견 빠져 주목

Write : 2018-01-10 16:32:42 Update : 2018-01-10 17:08:34

북한 매체 공개한 공동보도문서 '참관단' 파견 빠져 주목

남북이 고위급회담의 합의 내용을 각각 발표한 가운데 북한 매체가 공개한 공동보도문에 '참관단' 파견 내용이 빠져 주목됩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남북 고위급회담이 타결된 지 3시간 20분 만인 10일 오전 0시 9분쯤 회담 결과를 보도하면서 공동보도문 전문을 공개했습니다.

또 0시 30분쯤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도 남북 공동보도문 전문을 보도했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오늘자 4면에 공동보도문 전문을 실었다.

하지만 이들 북한 매체가 공개한 공동보도문에서는 북측의 평창 파견 관련 문구에 '참관단'이라는 단어가 빠져 있었습니다.

당초 전날 발표된 고위급회담 우리측 공동보도문 1항에는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남측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하였다'고 되어 있습니다.

북측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9일 밤 남북 회담 종결회의에서 우리 측에 앞서 북측 공동보도문을 낭독하면서 우리측 보도문 내용과 같이 북측이 동계올림픽에 고위급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과 함께 참관단도 파견한다는 내용을 포함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10일 새벽부터 나온 북한 매체의 관련 보도에는 '북측은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에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하고'라고 참관단만 빠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참관단 파견은 9일 오전 리 위원장의 고위급회담 기조발언을 통해 북측이 먼저 제안한 사항이기도 합니다.

북한 매체의 북측 공동보도문 보도 내용에 '참관단'이 빠진 것과 관련해 여러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단 참관단 파견이 북측이 먼저 제안한 것을 우리가 수용한 것이라는 점에서 북한 매체가 참관단 파견을 보도하지 않는 것은 공동보도문 보도 과정에서 생긴 실수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일부에서는 북한이 내부적으로 참관단 파견에 대해 알리지 않으려고 일부러 뺀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합니다.

이와 함께 회담 이후 북한이 어떤 이유에선지 내부 검토를 통해 참관단을 파견하지 않는 쪽으로 급히 방향을 바꿨을 가능성도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추후 계기에 '참관단'이라는 문구가 보도에서 빠진 이유에 대해 북측에 문의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