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당국 관계자 "북한,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타워크레인 해체"

Write : 2018-07-24 08:54:10 Update : 2018-07-24 09:26:36

정보당국 관계자 "북한,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타워크레인 해체"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발사대에 세워진 '타워 크레인'을 부분 해체한 정황이 식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 작업이 발사대를 완전 폐기하려는 의도에서 시작된 것인지를 판단하고자 정밀 추적·분석에 착수했습니다.

정보당국의 한 관계자는 24일 "북한이 지난 20일과 22일 서해위성발사장의 발사대(타워)에 세워진 대형 크레인을 부분 해체한 정황이 식별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발사장에는 67m 높이의 발사대가 세워져 있고, 발사대에 장거리로켓 설치 및 발사대 보수작업을 위한 대형 크레인이 설치돼 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곧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서해위성발사장으로 지목해왔습니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약속한 것을 이행하려는 의도인지 주시하고 있다"면서 "한미 정보당국에서도 동창리 발사장에서 일부 유의미한 징후가 있다고 판단하고 관련 동향을 감시·추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 해체에 들어갔다면 이는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하려는 액션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나 정부의 다른 관계자는 "위성 사진으로 볼 때 발사장에 일부 자재가 쌓여 있다"며 "지금 단계에서 해체 작업 돌입이라고 단정하기엔 이르다.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북한은 2015년 말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의 발사대를 50m에서 67m로 증축했으며, 이듬해인 2016년 2월 7일 장거리 로켓에 위성체를 탑재한 '광명성 4호'를 발사한 바 있습니다.

서해위성발사장은 발사대에 자동 개·폐장치를 달았고 3단 로켓 추진체를 조립하도록 대형 조립건물도 갖췄습니다.

발사장의 조립건물에서 발사대까지 2개의 자동 레일을 깔아 로켓 추진체를 발사대까지 자동으로 신속히 이동하도록 현대화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현지시간 23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해체작업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38노스는 지난 20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 궤도 위에 설치된 구조물, 인근의 엔진시험대 등에 대해 해체작업을 시작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22일 찍힌 위성사진에서는 크레인과 차량이 모습을 드러냈고, 해체된 구조물들이 바닥에 놓여있는 장면도 확인됐다고 38노스는 평가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