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1주년 하루 앞두고…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 9주째 불발

Write : 2019-04-26 12:09:45 Update : 2019-04-26 12:12:16

4·27 1주년 하루 앞두고…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 9주째 불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정례 협의 채널인 소장회의가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하루 앞둔 26일에도 무산됐습니다.

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무산된 것은 9주째로, 특히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의 회의 파트너 역할을 해온 북측 소장대리가 근무 중임에도 회의가 불발돼 이례적인 상황입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천 차관이 연락사무소로 정상 출근해 근무 중이라며 "오늘 소장회의는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남북 간 합의에 따라서 개최를 하지 않기로 정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북측의 전종수 소장은 이번에 소장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점을 우리 측에 미리 통보했다"며 "현재 북측에는 김광성 소장대리가 현지에서 근무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누구의 주장에 따라서 회의가 열리지 않게 된 것이냐'는 질문에 "일방의 주장이 아니라 남북 간 협의와 합의에 따라서 오늘 소장회의는 개최하지 않는 것으로 정리가 됐다"고 답했습니다.

김광성 북측 소장대리는 지난달 22일 북측의 연락사무소 철수 뒤 한동안 자리를 비웠다가 이번 주부터 복귀해 근무 중입니다.

남북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전인 지난 2월 22일을 마지막으로 소장회의를 열지 못했습니다.

3·1절과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 청명(4월 5일) 등 남북의 공휴일도 이어졌고, 전종수 소장이 개성에서 내려오지 않거나 당초 상주하던 북측 소장대리도이 자리를 비웠습니다.

그러나 북측 소장대리가 자리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회의가 무산된 것은 사실상 처음입니다.

4·27 판문점 선언이 1주년을 맞았지만 소강상태인 남북관계와 최근 남측 정부에 대한 북측의 불편한 심기 등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다만 이 부대변인은 "현재 정례적인 연락대표 협의라든가 운영 협의 등 남북 간 연락 업무는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측은 오는 27일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남측이 여는 '평화 퍼포먼스' 참석 여부에 대해서도 아직 특별한 입장을 전달해오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이 부대변인은 말했습니다.

그는 "북측의 참석 가능성은 낮지만 예단해서 말씀드리진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