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이 북한 핵시설만 타격시 묵인···김정은 버릴 준비됐다"

Write : 2016-09-21 09:21:05 Update : 2016-09-21 11:03:00

"중국, 미국이 북한 핵시설만 타격시 묵인···김정은 버릴 준비됐다"

중국은 미국이 북한 핵무기 시설을 타격할 경우 묵인할 방침을 세웠다고 대만 중국시보가 20일 보도했습니다.

중국시보는 외교 소식통과 학자들을 인용, 중국 정부가 북한이 붕괴되지 않는다는 전제 아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버릴 준비를 마쳤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중국의 한 외교 소식통은 "북한 체제가 붕괴되지 않는 한 미국이 북한의 핵무기 시설에 대해 '외과수술식' 정밀 타격과 김 위원장을 제거하는 참수 작전을 감행할 경우 중국 측이 묵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올초 북한 핵시설을 타격할 계획이 있었지만, 중국 측 입장으로 인해 이를 확정하지 못했다며 그러나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한 후 중국이 입장을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그러면서 중국이 동북지역과 인접한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런민대 스인훙 국제관계학원 교수도 "중국이 고려하는 것은 미국이 어떤 규모로 북한의 핵시설을 타격할 것이냐는 것"이라며 "북한 핵무기 시설만 타격한다면 중국이 비공식적으로 찬성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스 교수는 "미국이 북한에 자국 세력을 키우려고 한다면 중국은 반대할 것"이라며 중미간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핵시설 공격이 반년에서 1년 동안 여러 차례 진행돼 철저하게 핵시설을 파괴할 것과 미국의 북한 점령이나 일시적 관리 금지,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결정 철회 등에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진찬룽 런민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도 "형이 아우를 통제할 수 없어 이미 포기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20일 사설에서“중국은 반도(한반도) 위기가 중국 이익을 위협하지 못하도록 능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매체는 지난 18일 한·미·일 외교장관이 미국 뉴욕에서 북한 5차 핵실험에 맞서 북한에 대한 강력한 대응의지를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한 이후 한·미·일과 북한의 대결이 갈수록 위험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중국은 홍선(한계선)을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계선과 관련해 북한 핵실험 지점이 중국 국경지역과 가까워선 안되고 미국·한국의 군사 배치가 중국을 직접 위협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