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실험금지조약 40여국, 유엔서 규탄성명 "북한 핵실험 중단하라"

Write : 2016-09-22 09:11:13 Update : 2016-09-22 09:25:06

핵실험금지조약 40여국, 유엔서 규탄성명 "북한 핵실험 중단하라"

제71차 유엔총회에 참여한 40여 개국 대표들이 현지시간 21일 북한의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 폐기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에 동의하는 40여 개국 외교부 장관들은 2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CTBC 우호국 외교장관회의'에서 유엔의 경고에도, 거듭되는 북한의 핵실험을 일제히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은 21세기 핵실험을 한 유일한 국가"라며 "이를 가장 강력한 언어로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지 않을 것을 요구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6자회담 공동선언문 의무를 준수하고, 모든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며, 관련 활동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과 일본, 독일, 캐나다, 네덜란드 등 10여 개 국가의 외교장관은 별도 발언을 통해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병세 외교장관도 발언에 나서 "북핵은 우리 시대의 가장 심각하고 급박한 안보 위협"이라면서 "시한폭탄과 같은 북한의 핵 야욕을 지금 꺾지 않으면 국제사회는 곧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CTBT는 1996년 합의됐지만, 아직 발효되지 않고 있는 조약입니다.

세계 183개국이 이 조약에 서명하고 이 중 166개국이 비준했습니다.

조약 발효를 위해서는 원자력 능력이 있는 세계 44개국이 이에 서명·비준해야 하나 8개국이 거부하고 있습니다.

북한, 인도, 파키스탄 등 3개국은 서명과 비준을 모두 하지 않았고, 미국·중국·이집트·이란·이스라엘 등 5개국은 서명했으나, 비준하지 않았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