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미국 국방 "아태지역에 첨단무기와 정예인력 지속 투입"

Write : 2016-10-19 09:55:41 Update : 2016-10-19 11:16:45

카터 미국 국방 "아태지역에 첨단무기와 정예인력 지속 투입"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현지시간 18일 "'아시아 재균형' 정책의 2단계 과정에 따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최고의 정예 미군과 첨단무기를 지속해서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카터 장관은 18일 미 외교전문지 '포린 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핵심 외교·안보구상인 아시아 재균형 정책의 성과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카터 장관은 미국이 투입한 첨단무기로 F-22와 F-35 스텔스 전투기, P-8A 포세이돈 해상 초계기, V-22 오스프레이 수직이착륙기, B-2 전략폭격기, 최신 수상함, 버지니아급 핵잠수함, 첨단 수중 드론, B-21 최신형 장거리폭격기, 사이버 안보·전자전·우주 관련 장비 등을 열거했습니다.

이 무기들은 을지프리덤가디언 한미연합훈련과 북한의 핵실험 도발 직후 투입됐던 것들입니다.

그는 또 "미 해군과 해외 공중 자산의 60%를 아·태지역에 배치하기로 약속했고, 일본과 한국 주둔 미군의 현대화 계획도 발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카터 장관은 이어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한미 양국이 2014년 10월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하기로 합의함으로써 한미동맹의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면서 "아울러 올해 7월에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위협 대응 조치의 하나로 한국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포대를 가능한 빠른 시기에 배치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아울러 "아·태지역 동맹 및 우방들과의 안보망이 확대되고 있다"고 자평하면서 "한미일 3국 간의 협력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공동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 (대표 사례로) 3국이 처음으로 미사일 경보훈련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