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사드 반대 시위에 초등생까지 동원

Write : 2017-03-20 11:36:44 Update : 2017-03-20 13:35:27

중 사드 반대 시위에 초등생까지 동원

중국에서 한반도 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반감이 들끓는 가운데 초등학생까지 반한 시위에 가담한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자 중국 내부에서 자성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19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국 허베이성 스지싱 초등학교는 최근 교직원과 학생 400여명이 참가하는 사드 반대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인터넷에 게시된 집회 영상을 보면 한 교사가 나서 사드 배치로 야기될 암울한 결과를 학생들에게 설명합니다.

"한국은 우리 이웃"이라고 운을 뗀 이 교사는 "전쟁이 일어나면 미국이 중국을 도살장으로 만들 것이다. 사드는 중국에 치명적 위협"이라고 말합니다.

이 교사는 이어 학생들에게 한국 여행을 가거나 한국 TV 방송을 시청해선 안된다고 당부한다. 또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가 생산한 그 어떤 제품도 구매하지 말라며 "할 수 있겠느냐?"고 묻습니다.

이에 학생들이 "할 수 있습니다, 할 수 있습니다, 할 수 있습니다"를 외치며 부응하는 것으로 영상은 끝납니다.

한반도 내 사드 배치가 지정학적 역학 구도를 뒤흔들지 모른다는 중국 정부의 논리는 초등학교 학생들의 이해를 벗어나는 수준이나 이 학교 교장은 "애국 교육은 어릴 때부터 시작해야 한다. 부모들도 지지한다"며 집회가 잘한 일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고 FT는 전했습니다.

이에 베이징 주재 한국 대사관이 중국 교육 당국에 항의 서한을 보냈지만, 중국 측은 학교에 이런 집회를 하라고 부추긴 적이 없다며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중국 초등학생들이 참여하는 반한 시위 영상이 공개된 것이 처음은 아닙니다.

앞서 베이징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롯데 불매를 선서하는 영상도 웨이보에 나돌아 네티즌 사이에서 열띤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