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재차 북한 압박..."유관국 대화테이블로 와야"

Write : 2017-04-19 08:13:45 Update : 2017-04-19 09:36:30

중국 외교부, 재차 북한 압박..."유관국 대화테이블로 와야"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김인룡 차석대사가 중국이 한반도 문제 해결책으로 제시한 쌍궤병행에 대해 명확히 반대 입장을 밝힌 가운데 중국은 재차 대화론을 강조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18일 일대일로 정상회의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문제는 외교적 수단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북한과 관련해 "미국 또한 정치적, 외교적 해결에 대한 의지를 재천명하고 강조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면서 "이것이 첫 번째 선택이라는 데 동의하고 있으며, 물론 모든 선택방안이 테이블에 있다고도 말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왕 부장은 "나는 정치적, 외교적 해결이 첫 번째 선택이라는데 모든 나라가 동의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정세에 관한 중국 측의 최신 소식이 있느냐는 질문에 "중국도 한반도 긴장 국면이 완화되기를 바란다"며 "또 모든 유관 각국이 되도록 빨리 대화 테이블 앞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루 대변인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적절하게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며 "이는 중국이 장기적인 목표이자 중국이 제안한 쌍중단의 최초의 바람이다"고 강조했습니다.

루 대변인은 이어 "한반도 문제의 발단과 문제점은 중국에 있지 않고, 중국은 당사국도 아니다"며 "한반도의 이웃국가로서 중국은 스스로 노력할 것이지만, 유관 각국도 같은 방향을 바라보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인룡 북한 차석 대사는 현지시간 17일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미 간) 신뢰가 존재하지 않는 지금의 상황에서 두 문제는 서로에게 제약될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이(쌍궤병행)는 과거 협상 과정에서도 실패한 방식으로, 새롭지 않은 것"이라며 "따라서 두 사안을 뒤섞는 논의에 반대한다"며 중국이 제안한 쌍궤병행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