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 만나고 "한국이 중국 일부였다더라"

Write : 2017-04-19 16:17:09 Update : 2017-04-19 16:26:28

트럼프, 시진핑 만나고 "한국이 중국 일부였다더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7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이후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한국이 중국이 일부였다"고 말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18일 미 온라인매체 쿼츠는 "트럼프 대통령이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뷰에서 충격적인 무지를 인증했다"며 "한국을 격분하게 만들 일"이라고 표현했습니다.

문제의 인터뷰는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WSJ와 진행한 것입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정상회담의 결과를 전하며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을 것이고, 북한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면 미중 무역협상에서 양보할 수 있다는 입장을 시 주석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으로부터 10분간 중국과 한반도의 역사에 대해 들었고, 쉬운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WSJ의 인터뷰 기사에는 언급되지 않았으나 이후 공개된 인터뷰 전문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시 주석이 중국과 한반도, 북한이 아닌 한반도 역사에 대해 말했다. 수천 년 역사와 수많은 전쟁에 대해서.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이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렇게 말한 것인지, 아니면 트럼프 대통령이 수천 년 역사를 '10분' 동안 듣는 과정에서 오해한 것인지, 혹은 통역 실수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황경문 서던캘리포니아대 교수는 쿼츠에 "어엿한 역사학자라면 누구도 그런 주장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20여 년 전 중국 공산당 주도로 진행된 국수주의 역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나온 얘기를 시 주석이 말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짐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쿼츠는 역사적으로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할 만한 순간이 기원전 한나라가 한반도 북부에 한사군을 설치했을 때나 13세기 원나라 확장기를 꼽을 수 있지만 두 경우 모두 한국이 중국에 종속됐다고 표현하긴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