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쉰 "중국, 북미 전쟁시 북한 풍계리 핵시설 점령 검토"

Write : 2017-04-19 16:32:51 Update : 2017-04-19 16:43:11

보쉰 "중국, 북미 전쟁시 북한 풍계리 핵시설 점령 검토"

중국은 북한과 미국이 전쟁을 벌일 경우 특수부대를 투입해 북한 핵실험장 시설을 점령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보쉰은 19일 베이징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한반도 위기 이후 중국은 비밀리에 대북 공작을 강화하고 있으며 북중간 힘겨루기도 격렬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소식통들은 "인민해방군 북부전구가 이미 대비책을 마련했고 특수부대 비밀훈련도 하고 있다"면서 "전쟁이 터지면 북·중 접경지역 국경선 너머로 특수부대원들을 투입해 북한 핵시설을 점령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중국 공산당 국가안전위원회 비밀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병력 투입 문제가 극비리에 논의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왕양 부총리 반대로 완전 지지는 못 받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한 장더장 상무위원장은 이전부터 중국 지도부 내에서 공개적으로 친북 입장을 견지왔습니다.

다만 진보적인 이미지를 보여온 왕양 부총리가 반대 의견을 피력하는 것은 의외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소식통들은 "북한의 핵실험장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로 중국 지린성 접경지역에서 100여㎞ 떨어져 있다"면서 따라서 "북한 핵실험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이 중국 동북지역"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실험 기술 수준이 낙후해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을 못 한다"면서 "정상적인 핵실험 후에도 후유증이 생길 수 있어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을 수수방관하거나 용납하기도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북한에 대한 병력 투입 안건은 중국 공산당 국가안전위원회가 한반도 위기에 대비한 대응책으로 논의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 전제는 북미 전쟁 개시, 김정은 체제 붕괴 및 지도부 교체 임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그러나 중국이 군을 투입한다고 해서 제2차 항미원조 전쟁을 할 가능성은 없다"면서 "중국은 또다시 시대에 역행하는 북한 정권을 위해 피를 흘릴 필요도 없고 이는 최고지도부의 이익이나 중국 여론과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