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기구 '북한 금지화학물질'특허 지원

Write : 2017-05-16 08:02:54 Update : 2017-05-16 08:51:58

유엔기구 '북한 금지화학물질'특허 지원

유엔 기구가 북한의 금지화학물질 생산 특허를 도운 것으로 드러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의 구멍이 또 확인됐습니다.

유엔기구인 세계 지적재산권기구, WIPO가 북한이 유엔안보리 제재 대상 화학물질인 시안화나트륨의 생산 특허를 준비하는 과정을 사실상 도왔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보도했습니다.

북한이 2015년 11월부터 이달 15일까지 시안화나트륨 생산 특허 신청을 위해 WIPO에 관련 문서를 제출했지만,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유엔 안보리가 지난해 북한의 두차례 핵실험에 강력한 제재 조치를 내놓은 상황이지만, WIPO는 이와 관련해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어떤 보고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안화나트륨은 신경가스 생산에 쓰이는 물질로, 지난 2006년 북한의 첫 핵실험에 대한 안보리 제재 때부터 대량 살상 화학무기 관련 물질로 금지대상에 올랐습니다.

폭스뉴스는 시안화나트륨이 금 추출에도 사용될 수 있어, 안보리의 최근 대북 경제제재 위반이기도 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