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 공격 '북한 소행설'…중요한 단서 포착

Write : 2017-05-16 08:32:37 Update : 2017-05-16 11:12:39

랜섬웨어 공격 '북한 소행설'…중요한 단서 포착

지구촌을 덮친 랜섬웨어 기습의 배후에 북한이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보기술 연구원들은 컴퓨터 네트워크에 손상을 입힌 지구촌 사이버 공격이 잠재적으로 북한과 연계된 정황들이 있다고 현지시간 15일 주장했습니다.

구글 연구원 닐 메타는 이번 사태를 일으킨 악성코드 '워너크라이'와 북한 정권의 소행으로 널리 인식되는 광범위한 해킹에 유사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른 전문가들은 이를 결론으로 단정하지는 않으면서도 북한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에 본부를 두고 있는 보안업체 카스퍼스키는 메타의 발견을 중요한 단서로 규정했습니다.

카스퍼스키에 따르면 이번 랜섬웨어 사태에서 발견된 코드는 '래저러스'라고 불리는 해킹집단의 것과 유사성을 보였습니다.

래저러스는 2014년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을 비롯한 세계 금융체계를 해킹한 것으로 지목을 받는 집단입니다.

특히 이 집단은 북한 정권과 연계돼 있다는 강력한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에 본부를 둔 '인테저 랩스'도 이번 랜섬웨어 사태가 북한과 관계가 있다는 주장에 동의했습니다.

이 업체의 최고경영자인 이타이 데베트는 트위터를 통해 "인테저 랩스는 워너크라이의 책임 소재가 북한에 있다고 확인했다"며 "래저러스의 기능뿐만 아니라 다른 정보도 더 나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