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한반도 평화는 북미간 문제" 주장..."통미봉남 노골화"

Write : 2017-05-16 10:01:52 Update : 2017-05-16 11:22:43

북한 매체,"한반도 평화는 북미간 문제" 주장..."통미봉남 노골화"

북한이 최근 여러 매체를 통해 '한반도 평화는 북미 간 문제로 한국이 끼어들 수 없다'고 일제히 주장하고 나서 의도가 주목됩니다.

북한 관영 노동신문은 15일 자사 기자 명의로 '식민지 하수인들의 가련한 몰골'이라는 제목의 정세해설을 싣고 최근 트럼프 미 행정부가 대북 '접근' 동향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상황이 적절하면 북한 김정은을 만날 용의가 있다'는 취지의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미국의 목표는 북한의 '레짐 체인지'가 아니라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발언 등을 그 근거로 들었습니다.

이어 최근 최선희 외무성 북아메리카국장이 참여한 북미 '1.5트랙 대화'를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이런 속에 우리와 미국 사이에 '반관반민' 접촉 움직임이 있다는 외신 보도까지 나가자 바싹 긴장해진 괴뢰패당(한국 정부)은…(중략)…촉각을 세우고 있다"고 비꼬았습니다.

신문은 그러면서 "우리는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운명과 관련하여 미국과 회계할(셈할) 것이 많다"며 "그것은 우리와 미국 사이에 논할 문제로서 괴뢰들이 끼어들 바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미국의 식민지 하수인으로서 아무런 권한도 자격도 없는 괴뢰들 따위가 조미(북미) 사이의 문제에 간참(참견)해 보려는 것이야말로 제 처지도 모르는 주제넘은 짓"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이런 주장은 같은 날 대남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가 게재한 '토끼사냥이 끝나면 사냥개를 잡아먹는다는 격언을 새기라'는 제목의 논평과, 대외 선전용 주간지 통일신보에 지난 13일 실린 '식민지 노복의 가긍한 처지'라는 기사에도 거의 동일한 논리 구조로 담겼습니다.

한반도 문제는 북한과 미국 사이의 일이라고 못 박으며 구조적으로 한국을 배제하려는 전형적 '통미봉남' 전술을 노골화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북한의 핵 개발은 미국의 '적대시정책'에 따른 선택인 만큼 미국의 '하수인'인 한국이 관여할 문제가 아니며, 북한이 주장하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도 북미가 논의할 사안이라는 것입니다.

미국으로부터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겠다는 북한의 '지상목표'를 재확인하는 동시에, 남북관계와 핵 문제를 분리하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또 관영매체를 통해 전날 이뤄진 신형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의 시험발사 성공을 과시하면서도 타깃이 미국이라는 것을 분명히 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