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 수해복구 방식에 문제제기…"건물 재건에 치중"

Write : 2017-05-17 09:51:38 Update : 2017-05-17 10:02:34

유엔, 북한 수해복구 방식에 문제제기…"건물 재건에 치중"

유엔이 북한의 수해복구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미국의소리 방송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의 보고서를 인용해 17일 보도했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이 발표한 '함경북도 수해복구 사업 사후 평가보고서'는 "북한의 수해복구가 일반적인 사후 재난관리 방식에 어긋났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이용 가능한 물자를 동원해 건물 재건 등 물리적 재건에 치중했다며, 이는 국제사회의 인도주의 우선순위와 배치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이 피해 규모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긴 했지만, 국제 기준에 부합하지 않았으며 수재민에 대한 정보도 불충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수해 직후 대응과 관련해서는, 국제기구와 단체들이 즉각 평양 보관창고에 있던 구호물자를 지원했으나 물자가 피해 지역으로 운송·분배되는 과정에서 크게 지연됐다고 보고서는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운송 거리를 줄이고 관련 비용을 최소화해 더욱 효과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평양 외 지방에도 구호물자를 보관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여름 태풍의 영향으로 두만강 일대에 큰 홍수가 나 김정은 정권의 역점 사업이었던 평양 려명거리 건설을 중단하고 수해 복구에 전력할 정도로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한편, 지난해 말 중단됐던 유엔개발계획의 대북지원 사업이 올해에도 재개되지 못할 전망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유엔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보도했습니다.

RFA에 따르면 유엔개발계획은 이달 30일부터 내달 9일까지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2017년 정기 운영이사회 안건으로 북한을 대상으로 한 '국가 프로그램'의 지원 활동 재개와 연장, 신규사업 승인을 신청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유엔개발계획 운영이사회는 지난 1월 30일 열린 상반기 정기회의에 제출된 2011∼2015년 주기 북한 프로그램의 1년(2017년 1월 1일∼12월 31일) 연장 신청을 거부하고, 내달 열릴 중반기 정기회의에서 재심의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평양에서 대북지원 사업을 펼치는 6개 유엔 기구를 대표하는 기구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