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아 출신 한국계 30대 의사, 프랑스 하원의원 당선

Write : 2017-06-19 16:40:42 Update : 2017-06-19 16:43:14

입양아 출신 한국계 30대 의사, 프랑스 하원의원 당선

34년 전 프랑스로 입양됐던 한국계 프랑스인 의사가 현지시간 18일 치른 프랑스 총선 결선 투표에서 하원의원으로 당선됐습니다.

주스위스 프랑스 영사관은 스위스·리히텐슈타인 지역구에 출마한 조아킴 송 포르제(34) '레퓌블리크 앙마르슈'(REM·전진하는 공화국) 후보가 결선 투표에서 74.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프랑스는 재외국민의 뜻을 대변할 대표를 뽑자는 취지에서 2010년 해외선거구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하원 총 577석 중 스위스·리히텐슈타인 지역구를 비롯한 11석이 해외선거구에 배당돼 있습니다.

생후 3개월이었던 1983년 7월 서울의 한 골목에서 순찰 중이던 경찰에 발견된 포르제 의원은 프랑스로 입양됐습니다.

과학과 음악에 재능을 보이면서 2008년 의학 공부를 위해 스위스로 온 그는 지난해 4월 행사에서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이던 에마뉘엘 마크롱을 만났습니다.

마크롱은 포르제 의원에게 출마를 제안했습니다.

그는 이달 4일 해외선거구를 대상으로 치른 총선 1차 투표에서 63.21%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지지율에서 현역 의원을 크게 앞질렀습니다.

그는 현재 스위스 로잔대학병원 신경방사선과 의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하프시코드 연주도 수준급이어서 제네바 대공연장인 빅토리아홀에서 독주 무대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그는 공연이 끝난 뒤 사인용지에 한국 이름 '손재덕'이라고 새겨진 도장을 찍어 청중에게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