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채 특사 "호주 총리, 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 희망"

Write : 2017-06-20 11:39:16 Update : 2017-06-20 13:53:41

정동채 특사 "호주 총리, 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 희망"

맬컴 턴불 호주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을 희망했으며 여의치 않다면 북한핵 문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한국, 미국, 일본 및 호주의 외교장관들이라도 함께 빨리 만나야 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호주를 방문한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은 현지시간 19일 오후 캔버라에서 턴불 총리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정 특사는 "양국 관계를 돈독히 하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으로 특사를 파견했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턴불 총리에게 전달했다"며 "특히 보호무역 기조 확산이라는 도전에 맞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도 전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정 특사는 "오는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담 때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하자, 턴불 총리는 그보다 빨리 다음 달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때라도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정 특사는 또 "호주 내 한국 기업들의 광산 개발에 호혜적인 방향으로 신경을 써 줄 것을 요청하고, 750억 호주달러 규모의 호주 인프라 사업에도 우리 기업들이 참여를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턴불 총리는 두 나라 간의 호혜적 발전에 공감을 표시하는 동시에 북한 핵 문제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정 특사는 전했습니다.

턴불 총리는 북한 핵에 대한 문 대통령의 구상이 무엇인지, 중국이 북한에 어떤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지에 지대한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턴불 총리는 조속한 양국 정상 간 회담이 어렵다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호주도 참석해 북핵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 특사는 더불어민주당 전혜숙·김철민 의원, 안영배 전 국정홍보비서관 등 수행대표단과 함께 인도에 이어 호주를 방문했으며 20일 오전 귀국길에 오릅니다.

문 대통령은 안보와 직결된 동북아 지역 4강 중심 외교와 더불어 미래 번영을 위해 다원화한 협력 외교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아세안에 이어 인도와 호주에 특사를 파견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