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중국 4대 국유은행, 외교관 포함 북한국적자 거래 정지"

Write : 2017-09-12 10:52:29 Update : 2017-09-12 11:18:41

NHK "중국 4대 국유은행, 외교관 포함 북한국적자 거래 정지"

중국의 대형 국유은행 4곳이 외교관을 포함한 모든 북한 국적자의 계좌에서 지난달 말까지 예금을 전액 인출하도록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 등에 요구했다고 NHK가 12일 중국 금융사정을 잘 아는 복수 관계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들 4대 국유은행은 외교관을 포함, 모든 북한 국적자 계좌의 예금 인출시한인 지난달 말 이후 이들 계좌를 이용한 입금이나 송금 등 대부분의 거래를 정지시켰습니다.

NHK는 중국 국영은행의 이런 조치가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에 중국이 지금까지 보다 더 엄하게 대하고 있다는 인상을 국내외에 심어 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풀이했습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중국 국유은행들은 베이징에 있는 북한대사관과 동북부 랴오닝성 선양에 있는 북한총영사관에 지난달 31일까지 외교관을 포함, 모든 북한 국적자 명의의 계좌에서 예금을 전액 인출하라고 통보했습니다.

이후 입금이나 송금 등 대부분의 거래가 정지됐으며 신규 계좌 개설도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NHK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결의도 외교관 1명당 계좌 1개 개설은 허용하고 있다고 지적, 중국 대형 국유은행이 외교관 계좌의 거래도 전면적으로 제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 6월 북한의 미사일 개발과 관련한 불법송금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북한 접경지대인 랴오닝 성 단둥은행을 독자적으로 제재했습니다.

NHK는 그러나 중국에서 활동하는 북한 무역관계자 대부분이 주로 현금으로 거래하거나 중국인 거래처 명의의 계좌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이번 조치가 북한에 어느 정도의 타격이 될지는 분명치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파이낸셜 타임스는 중국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농업은행, 중국공상은행, 교통은행 등 5개 대형 은행들이 북한의 개인과 기업의 신규 계좌개설을 금지했다고 이들 은행 지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베이징에서는 김정은 정권에 대한 제재강화론이 힘을 얻고 있다면서 이들 5개 대형 은행의 계좌신설 금지조치는 지난달 강화된 유엔의 대북제재조치에서 한 발 더 나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도 9일 중국의 대형 국영은행 3곳이 북한인 명의의 신규 계좌개설과 기존 계좌를 통한 송금 등 일부 거래를 중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