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쿠바에 허리케인 피해 위로…"중남미 외교 고립 대응"

Write : 2017-09-13 14:55:58 Update : 2017-09-13 15:25:56

북한 김정은, 쿠바에 허리케인 피해 위로…"중남미 외교 고립 대응"

북한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이 허리케인 '어마'로 큰 피해가 발생한 쿠바에 위로전문을 보냈다고 1면에 보도했습니다.

김정은은 12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에게 보낸 위로전문에서 "쿠바 정부와 인민 그리고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깊은 동정과 위문을 보낸다"며 "쿠바 당과 정부와 인민이 이번 자연재해의 후과를 하루빨리 가시고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을 안착시키게 되리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고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김정은이 자신의 이름으로 다른 나라 수반에게 위로전문을 보낸 것은 집권 이래 3번째입니다.

통상 북한은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명의로 동맹국 등 타국에 축전이나 위로전문을 보냅니다.

김정은은 2012년 10월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에게 허리케인 피해를 위로하는 전문을 보냈고, 지난해 2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어머니 사망에 전문으로 애도를 표한 바 있습니다.

이번 김 위원장 명의의 위문은 북한이 중남미에서 외교적 고립에 빠진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허리케인 '어마'로 현재까지 쿠바에서 현재까지 10명이 숨지고, 인구의 4분의 3이 전기가 끊긴 상태로 지내고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