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대북압박 강화…유엔 새 제재안 이행· 추가 독자제재 마련"

Write : 2017-09-13 16:42:19 Update : 2017-09-13 16:48:59

EU "대북압박 강화…유엔 새 제재안 이행· 추가 독자제재 마련"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12일 북한 핵문제와 관련,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가 전날 채택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는 한편, EU 차원의 독자적인 대북제재안을 마련해 나가며 대북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게리니 고위대표는 12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유럽의회 본회의에 출석,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및 국제사회의 대응과 관련한 보고를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럽의회는 12일 이례적으로 북한 핵 문제를 공식 의제로 삼아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책임자로부터 보고를 듣고 EU 차원의 대응방안을 놓고 토론을 벌였습니다.

유럽의회의 이 같은 조치는 북핵 문제의 심각성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이전에 우리가 항상 했던 것처럼 당장 유엔의 새로운 제재를 이행할 것"이라면서 "경제제재의 효율성을 최대 수준으로 올리기 위해 우리의 모든 국제사회 파트너들에도 똑같이 하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11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에 석유 공급을 제한하는 것을 포함해 북한 김정은 체제에 대한 경제적 압박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 새로운 제재조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이어 모게리니 대표는 "유엔 안보리에서 결정한 제재조치를 보완하고 북한에 최대한의 압력을 넣기 위해 지난주에 (EU 외교장관회의에서) 합의한 대로 EU의 추가적인 대북제재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주 에스토니아의 탈린에서 열린 EU 외교장관회의를 마친 뒤 모게리니 대표는 이미 EU가 북한에 대해 취하고 있는 광범위한 제재에 추가해 새로운 제재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EU가 검토하고 있는 새로운 대북제재에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개발 자금을 차단하기 위한 방안으로 EU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을 추방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유럽의회 의원들에게 "(북한에 대한) 경제적, 외교적 압력은 신뢰할 수 있고, 의미 있고, 열매를 맺을 수 있는 대화를 위한 길을 여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우리의 목표는 외교적이고 정치적인 수단을 통해서만 달성할 수 있다"며 평화적 수단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사적 공격은 더 큰 규모의 충돌로 쉽게 빠져들 수 있어서 소용이 없고, 해롭다"면서 "그(군사적 공격의) 결과는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지역, 전 세계에 예측할 수 없고, 끔찍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로 나가는 신뢰할 수 있는 정치적 통로를 열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면서 "이것은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내가 제기할 핵심의제 중 하나"라고 말해 유엔 차원에서도 북핵 문제를 계속 언급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