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 "북한 해킹 언론 보도 알아…해킹 여부는 보안사항"

Write : 2017-10-11 07:59:00 Update : 2017-10-11 09:58:13

미국 국방부 "북한 해킹 언론 보도 알아…해킹 여부는 보안사항"

미국 국방부는 현지시간 10일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북한인 추정 해커에 의해 '작전계획 5015' 등이 유출됐다고 한 데 대해 "언론의 보도 내용은 알고 있다"면서도 북한의 해킹 여부에 대해서는 '보안사항'이라며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로버트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10일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우리의 작전계획과 북한 위협에 대한 대처 능력이 안전하다는 것을 확실하게 밝히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우리는 모든 사이버 위협을 식별, 추적,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한·미 양국은 "정보의 안전과 북한 위협에 대한 준비 태세를 공고히 한다는 것을 변함없이 다짐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북핵 위협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의 어떠한 위협에도 대처할 태세를 갖추고 있으나,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이철희 의원은 "작년 9월 국방통합데이터센터가 북한인 추정 해커에 의해 해킹당해 중요한 기밀이 대거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북한 전쟁 지도부에 대한 '참수작전'의 구체적인 내용이 들어있는 최신 작전계획인 '작전계획 5015', 침투·국지도발 대응 계획인 '작전계획 3100' 등이 함께 유출됐다"고 주장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