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 시장서 '3일 머니백' 도입…"맘에 안들면 반납"

Write : 2017-10-11 08:00:10 Update : 2017-10-11 10:05:00

현대차, 미국 시장서 '3일 머니백' 도입…"맘에 안들면 반납"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현대차가 획기적인 구매자 보증 장치를 도입했다고 미 자동차 매체들이 현지시간 10일 전했습니다.

워즈오토 등에 따르면 현대모터아메리카의 딘 에번스 최고마케팅책임자는 "구매자가 자신이 고른 차량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사흘 안에 반납할 수 있고 판매금액을 전액 환불해주는 시스템을 적용한다"고 말했습니다.

현대차는 댈러스, 휴스턴, 올랜도, 마이애미 등 4개 도시 판매장에서 이 제도를 먼저 도입하고 내년 초부터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미국 내 현대차 판매장은 모두 700여 곳입니다.

현대차의 새 소비자 정책은 '3일 머니백'으로 불립니다.

워즈오토는 "이런 소비자 보증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제너럴모터스와 크라이슬러가 60일간 한시적으로 제공한 적이 있는데 상시로 도입한 회사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구매자는 현대차를 산 뒤 300마일 이상을 주행하지 않으면 무상 반환할 수 있습니다.

반환을 위해서는 차량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에번스는 또 현대차가 딜러 웹사이트에 투명한 가격을 고시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소비자권장가격에 모든 할인 요인을 표기하겠다는 것입니다.

이는 딜러별 매장에 따라 할인 폭이 왔다 갔다 하는 등 공정 가격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제기되는 데 따른 것입니다.

또 시험주행을 온라인으로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을 완비하고, 차량 인도 관련 서류 작업도 매장에 오기 전 웹사이트에서 대부분 처리할 수 있도록 개선했습니다.

마이클 스튜어트 현대모터아메리카 대변인은 "점점 더 많은 고객이 차량을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길 원한다. 서류작업을 완벽하게 끝나고 매장에서 차만 고른 뒤 바로 사갈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대차는 9월까지 미국 시장에서 51만1천740대를 판매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이 12.9% 감소했습니다.

미국 자동차 시장 전체 판매량이 1.9% 감소했지만 이보다 훨씬 큰 폭으로 판매량이 줄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