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사드갈등 봉인후 '미뤄뒀던' 경제·문화교류개최 '봇물'

Write : 2017-11-13 15:17:08 Update : 2017-11-13 16:23:23

한중, 사드갈등 봉인후 '미뤄뒀던' 경제·문화교류개최 '봇물'

한국과 중국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 갈등을 '봉인'한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 주석 간 정상회담이 개최되면서 민간분야의 경제·문화 교류가 봇물터지듯 이뤄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사드 갈등 탓에 한중 간에 미뤄졌던 행사가 재개되는 것으로, 이로써 양국 관계가 급속하게 정상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베이징과 상하이 등 주요 도시에서 이달 중순부터 한국 기업의 개소식 또는 기관 간 양해각서 체결, 학술회의 등이 잇따라 열립니다.

외교소식통은 "여러 가지 사정으로 미뤄뒀던 양국 간 교류가 최근 재개되는 분위기"라며 "아직 중국인들의 한국행 단체관광 재개 움직임은 없으나 앞으로는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우선 부산의 기업인과 관계 기관 등 100여명이 이날 상하이 펑셴구의 한국기업전용공간인 '상하이 중한 창업혁신파크'를 찾아 기관간 협력 MOU를 체결했습니다.

이를 통해 부산지역 기업인들이 중국 진출 목적으로 '상하이 중한 창업혁신파크'에 입주하면 상하이시와 펑셴구로부터 법인설립, 인허가, 엑설러레이팅, 엔젤투자 등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부산시와 부산지방 중소기업청, 상하이시 펑셴경제개발구 등이 체결한 MOU에는 부산지역 대학생과 현지 유학 중인 중국인 학생이 짝을 이뤄 한중 양국을 연결하는 창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CJ 대한통운도 이달 중순께 상하이에 중국 물류시장을 겨냥한 대규모 연구개발 단지인 CJ로킨 TES 이노베이션센터를 개소합니다.

이는 한중 정상회담 이후 대기업의 첫 경제협력 행사입니다.

24일에는 코트라와 무역협회, 베이징유학생회 공동 주관으로 베이징 유학 한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취업 설명회도 열립니다.

광주광역시는 상하이에 경제·문화 교류 협력을 위한 사무소를 개소합니다.

이재영 전남지사 권한대행은 산시성과 교류를 위해 23일 방중하며, 한중 정상회담 이후 양국 관계 호전으로 중국 외교부 출입 기자들도 이달 말 방한합니다.

18일 상하이 푸단대에서는 국제교류재단 등의 주관으로 양국의 한국어 교육자들이 참가하는 포럼이 열립니다.

아울러 24일에는 베이징대에서 성균관대 중국연구소와 베이징대 연구소의 주관으로 한중 학자 17명이 참여해 남북한, 미·중, 미·일, 중일 관계의 전망을 논의하는 '한중 차세대 정책전문가 포럼'도 열릴 예정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