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라크 강진에 200여명 사망…2천명 부상·이재민 수만명

Write : 2017-11-13 15:55:54 Update : 2017-11-13 16:31:45

이란·이라크 강진에 200여명 사망…2천명 부상·이재민 수만명

이란과 이라크 국경지대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사망한 이들이 200여명으로 늘었습니다.

부상자는 2천명에 육박했고 이재민도 수만명이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3일 AP, AFP,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와 이라크 북동부 쿠르드자치지역 술라이마니야주의 국경지대에서 규모 7.3 강진이 발생하면서 이란 내 사망자가 현재까지 2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란지역 부상자는 1천700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아직 구조의 손길이 닿지 않은 지역에 있는 이들도 있어 사망자의 수는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이란의 한 지방정부 관계자는 이재민이 최대 5만명이 될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이라크에서도 다수의 사상자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란 국영TV는 이라크 당국자를 인용해 이라크 지역에서 최소 6명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또 아라크 술라이마니야 지역에서 50명 이상 다쳤고 카나킨시의 부상자는 약 15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쿠르드자치정부는 술라이마니야주의 피해 파악과 복구를 위해 이 지역에 하루 임시 휴일을 선포했습니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구조대가 강진 피해지역에서 할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미국 지질조사국에 따르면 12일 오후 9시 18분께 발생한 이번 지진의 진앙은 이라크 술라이마니야 주 할아브자에서 남남서 쪽으로 32㎞ 지점, 깊이 23.2㎞로 측정됐습니다.

3시간 뒤 이란 케르만샤 주에서 규모 4.5의 여진이 이어졌습니다.

이번 강진으로 이란과 이라크뿐 아니라 터키, 요르단, 시리아, 아르메니아를 비롯해 이스라엘, 쿠웨이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등 중동 대부분 지역에서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2003년 이란 남동부 역사도시 밤시에서는 규모 6.6 지진으로 2만6천여명에 숨진 바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