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암살 연루 북한인 아직 말레이 있을수도" 경찰 증언

Write : 2017-11-14 11:42:53 Update : 2017-11-14 14:49:55

"김정남 암살 연루 북한인 아직 말레이 있을수도" 경찰 증언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을 암살하는데 연루된 북한인 한 명이 아직 말레이시아에 남아 있을 수 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습니다.

14일 현지 언론은 전날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에서 열린 김정남 암살 사건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현지 경찰 당국자 완 아지룰 니잠 체 완 아지즈가 북한인 리지우(일명 제임스·30)의 출국 여부가 불명확하다면서 말레이시아에 있는지, 다른 곳에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리지우의 동선과 입출국 기록 등을 묻는 말에 대해서도 "잘 모르겠다"며 줄곧 답변을 피했습니다.

리지우는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 국적 피고인 시티 아이샤를 올해 초 쿠알라룸푸르 현지에서 포섭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입니다.

실제 시티 아이샤의 휴대전화에서는 쿠알라룸푸르시티센터와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찍은 리지우의 사진 두 장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이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 공격을 받아 숨진 지 6일만인 지난 2월 19일 이미 리지우의 얼굴과 신원 등을 공개하고 행방을 찾아왔습니다.

이에 리지우는 치외법권인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에 은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3월 말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 등 다른 사건 연루자의 출국이 허용됐을 때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습니다.

다만, 리지우가 실제로 말레이시아에 남아 있을 가능성은 희박해 보입니다.

출입국 기록이 확인되지 않을 뿐 이미 국외로 도주했을 공산이 크기 때문입니다.

앞서 말레이시아 검찰은 기소장에 시티 아이샤와 베트남 국적 피고인 도안 티 흐엉이 도주한 공범 4명과 김정남을 살해할 공동의 의사를 갖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기재했습니다.

도주한 공범은 북한인 리재남과 홍송학, 리지현, 오종길로 확인됐으며, 리지우는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