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세계 주요 41개국 중 가장 비싸"

Write : 2017-12-05 08:47:06 Update : 2017-12-05 10:04:40

"한국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세계 주요 41개국 중 가장 비싸"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세계 주요 나라 가운데 가장 비싸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핀란드의 국제 경영컨설팅 업체인 리휠이 경제개발협력기구와 유럽연합에 속한 41개국, 187개 이동통신업체의 요금제 1천628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습니다.

리휠은 나라·업체별 데이터 요금을 비롯해 이동통신 분야 가격정책 동향 등을 조사한 보고서 '디지털 퓨얼 모니터' 최신판을 현지시간 지난 1일 펴냈습니다.

리휠은 데이터 가격을 최소 월 국내 전화 무료통화 1천분 이상 제공되는 스마트폰 요금제와 데이터만 이용하는 요금제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눠 환산, 비교(11월 기준)했습니다.

그 결과 SP 요금제의 경우 4G LTE 데이터 1기가바이트 당 가격은 한국이 13.4 유로(약 1만7천300원)로 41개국 가운데 가장 비쌌습니다.

캐나다 12.1유로로 2위, 미국 9.6유로(6위),일본 5.7유로(10위), 독일 5유로(13위) 등이었습니다.

반면 핀란드는 0.3유로(약 380원)로 가장 쌌으며, EU 평균은 2.4유로, OECD 평균은 3.3유로였습니다.

한국이 핀란드에 비해 약 45배 비싼 셈입니다.

또 30유로(약 3만8천700원)에 사용할 수 있는 4G LTE 데이터의 양이 한국은 0.3GB로 38위였습니다.

몰타 등 3개국을 제외하면 가장 비쌉니다.

프랑스와 덴마크 등 11개국은 무제한이었으며, 영국 등 4개국은 100GB 이상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보면 27개국이 30유로에 10GB 이상 제공했습니다.

무료통화 등이 없는 데이터 전용일 경우 30 유로로 사용 가능한 4G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33위였습니다.

캐나다는 2.3GB로 가장 적었습니다.

무제한 허용은 폴란드, 스위스, 핀란드 등 11개국에 달했습니다.

MB 요금제 하에서 이용할 수 있는 4G 데이터 1GB당 가격 역시 캐나다가 9.7유로(1위) 가장 비쌌고, 핀란드가 0.08유로(41위)로 가장 쌌습니다.

미국은 6.8유로(3위), 독일은 3.8유로(7위), 일본 3.3유로(8위)였습니다.

OECD평균은 1.2유로, EU 평균은 1유로였습니다.

또 전체 이동통신업체 가운데 무료통화 제공 요금제에서 데이터 1GB 가격이 가장 비싼 업체 상위 10개 중에 SKT(5위), LGU (7위), KT(10위) 등 한국 3대 업체가 모두 포함됐습니다.

보고서는 한국을 비롯해 캐나다, 미국, 일본 등을 지목하면서 "이들 나라 이동통신 업체들은 데이터 가격을 과도하게 비싸게 책정한다"고 꼬집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