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한국, 내년 1인당 GDP 3만 달러 돌파할 것"

Write : 2017-12-05 11:06:10 Update : 2017-12-05 11:30:51

골드만삭스 "한국, 내년 1인당 GDP 3만 달러 돌파할 것"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내년 한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이 반도체 수출 호황 등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3만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코스피는 꾸준한 기업 이익 개선으로 내년에 2,900선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권구훈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5일 서울지점에서 열린 '2018년 경제전망'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한국과 글로벌 수출 경기에 큰 변화가 없다면 내년 중반께 누적 4개 분기 기준으로 1인당 GDP가 역사상 처음 3만 달러를 돌파할 것"이라며 "이는 G20 국가 중에선 9번째, 아시아에선 일본·호주에 이어 3번째로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현재 세계 경제는 정보통신기술이 이끌어가고 있는데 한국은 GDP에서 ICT가 차지하는 비중이 10% 이상으로 이런 추세의 혜택을 가장 많이 받는 나라"라며 "한국은 4차산업혁명, 디지털혁명에 유리한 구조"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소위 'FANG'로 대표되는 업체들의 데이터센터, 소프트웨어 등 설비투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 영향으로 국내 반도체 업종의 내년 수출 증가 기여도는 전체 수출 증가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내수 소비는 정부 재정지출 증가, 최저임금 상승, 관광산업 일부 회복 등으로 증가세가 소폭 빨라질 것"이라며 "정부의 충분한 보조로 원활하게 최저임금이 계획대로 인상된다면 최저임금 인상은 개인 소비를 1%포인트 정도 늘리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내년 12월 코스피 전망치로 2,900선을 제시했습니다.

그는 "내년 기업 순수익 전망치를 보면 기업 수익률이 올해와 마찬가지로 더 개선될 전망"이라며 "내년 코스피의 수익률은 원화 기준으로 14%에 이르러 상당히 안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년에 한 차례, 내후년에 한 차례 등 추가 인상으로 내년 말 연 2.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