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올해 대북 땅굴 전투 훈련 강화…도하 장비도 구매"

Write : 2018-01-10 09:41:27 Update : 2018-01-10 09:51:03

"미군, 올해 대북 땅굴 전투 훈련 강화…도하 장비도 구매"

미군이 대북 땅굴 전투 훈련을 강화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공영라디오 NPR은 현지시간 9일 "미 육군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군사적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땅굴 전투에 수천 명의 병사를 훈련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미 육군은 아프간 전쟁을 위해 1~2개 여단 규모로 땅굴 전투 훈련을 했으나, 북한 위협이 고조함에 따라 참여 여단을 늘렸다고 NPR은 설명했습니다.

NPR은 관계자들을 인용해, 올해 훈련에는 101공수, 82공수 사단이 포함됐으며, 훈련은 연중 해당 부대 기지에서 진행된다고 덧붙였습니다.

NPR은 또 "지난달에는 미 육군 5기갑 연대 소속의 미군 병사들이 서울 북쪽에 있는 반쯤 버려진 기지에 있는 벙커로 들어가 훈련했다"며 "이 벙커는 화학무기 실험실을 가상한 것으로, 병사들은 특수 교신 장비와 야간 투시 고글을 착용하고 0.5 마일 길이의 땅굴로 기어들어갔다"고 소개했습니다.

아울러 "미 국방부는 수천 명의 병력을 훈련하는 것과 더불어 야간 투시 고글 등 땅굴 작전에 필요한 특수 장비를 추가로 구매하고, 지난 몇 달간 패트리엇 미사일과 정밀 유도 폭탄을 조용히 추가로 비축했다"고 전했습니다.

NPR은 이와 함께 "육군은 북한 내 작전을 염두에 두고 가교 장비를 구매하고 있다"며 "군사정책 입안자들은 미군의 중화기가 강을 건널 때 북한의 의심스러운 인프라(교량)에 의존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NPR은 북한에는 마치 벌집처럼 수천 개의 땅굴과 벙커가 있으며, 수백 피트 깊이의 땅굴은 생화학·핵 무기와 병력, 대포를 숨기는 데 사용된다고 덧붙였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