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특허 많이 받은 기업' 순위서 삼성 2위, LG 5위

Write : 2018-01-11 08:21:43 Update : 2018-01-11 09:38:56

'미국 특허 많이 받은 기업' 순위서 삼성 2위, LG 5위

미국에서 지난해 특허를 많이 받은 기업 순위에서 삼성전자 2위, LG전자가 5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 순위에서는 한국이 3위로 지난해와 같았습니다.

10일 미 특허 정보 업체인 IFI클레임즈 특허서비스가 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 특허상표청에서 인정된 특허는 32만3건으로 전년보다 5.2% 늘어나며 사상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이중 특허를 가장 많은 받은 기업은 IBM으로 전년보다 12% 늘어난 9천43건의 특허를 받았습니다.

IBM은 25년째 1위를 지켰습니다.

삼성전자는 6% 증가한 5천837건으로 전년에 이어 2위를 지켰고, LG전자는 11% 많은 2천701건을 받아 두 계단 상승한 5위에 올랐습니다.

3위와 4위는 각각 캐논(3천285건)과 인텔(3천23건)이었다. 인텔은 전년 6위에서 두 계단 올랐습니다.

6위 퀄컴(2천628건), 7위 구글(2천457건), 8위 마이크로소프트 산하인 마이크로소프트기술라이선싱(2천441건), 9위 대만 TSMC(2천425건)에 이어 10위에 삼성디스플레이(2천273건)가 오르면서 10위 안에 한국 기업은 3개가 포함됐습니다.

현대자동차는 24위(1천304건), SK하이닉스는 33위(942건)를 차지해 상위 50위 안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세계 1위 시가총액 기업인 애플은 11위((2천229건)였습니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전년보다 7% 늘어난 2만970건으로, 전체의 6.6% 비중으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1~2위는 미국(14만8천139건, 46.3%)과 일본(5만600건, 15.8%)이었습니다.

중국(1만1천240건, 3.5%)은 독일(1만5천771건, 4.9%)에 이어 5위에 올라 처음으로 톱5에 들었습니다.

이는 전년보다 28% 늘어난 것으로, 중국 기업의 첨단 기술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분석했습니다.

IFI 측은 "컴퓨팅, 통신, 의학 업계가 특허 출원에서 여전히 큰 비중을 차지했다"면서 "전자담배, 3D 프린팅, 자율주행 차량 등을 포함한 첨단 기술 특허도 급성장했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