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미국도 북한과 대화 준비…분명한 비핵화 전 압박 지속"

Write : 2018-02-12 12:26:46 Update : 2018-02-12 13:25:14

펜스 "미국도 북한과 대화 준비…분명한 비핵화 전 압박 지속"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대화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현지시간 11일 보도했습니다.

다만 그는 미국과 동맹국들은 북한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위한 명백한 단계로 나아가지 않는 한 대북 압박을 중단하지 않겠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WP의 칼럼니스트 조시 리긴이 전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전날 사흘간의 한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안에서 리긴과 인터뷰를 하고 방한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의 두 차례 실질적인 대화를 통해 한미가 북한과의 추가적인 외교적 관여를 위한 조건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이 먼저 대북 포용에 나서고, 곧 미국도 뒤따를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것이라고 리긴은 설명했습니다.

미국과 동맹국이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향한 분명한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 압박을 지속하되 이런 압박 작전이 진행 중인 와중에도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용의가 있다는 뜻입니다.

이런 발언은 최대 압박 전략을 통해 북한의 완전한 양보를 거둔 뒤에야 직접 대화하겠다는 미국의 이전 전략과는 달라진 것이라고 WP는 분석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최대 압박 전략과 외교적 관여를 동시에 구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중요한 점은 동맹국들이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행보라고 믿을 만한 무언가를 북한이 실제로 할 때까지는 압박을 중단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라며 "따라서 최대압박 전략은 지속하고 강화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대화를 원하면 대화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WP는 펜스 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을 소개하며 지난주 한국에서 미국과 북한 대표단의 상호 냉기류 이면에서 선결 조건 없는 직접 대화로 이어질 수 있는 새로운 외교 가능성을 열기 위한 진전이 있었다고 평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북한에 단지 대화에 대한 경제적, 외교적 혜택을 얻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펜스 부통령에게 전했다고 WP는 보도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와 같은 전언에 펜스 부통령은 평창올림픽 이후에도 평양과의 외교적 해법을 지지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고 리긴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이 북한 측에 '미국과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내게 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