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과 뭘 이야기할지 논의할 예비대화도 가능"

Write : 2018-02-14 11:11:00 Update : 2018-02-14 11:12:40

미 국무부 "북한과 뭘 이야기할지 논의할 예비대화도 가능"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간 13일 "북한과 무엇에 대해 이야기할지 의제를 설정하기 위해, 아마도 그 논의가 어떻게 될지에 관한 예비대화를 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화 의제는 아마 비핵화가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를 두고 로이터 통신은 '북한과의 대화는 비핵화를 목표로 해야 한다'는 미국의 기존 정책에서 변화가 없다는 주장이라고 전했으나, 예비대화의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다시 전하는 것으로 대북 정책 기조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북한과 관련해 부통령의 이야기를 몇 마디 되풀이하고 싶다"면서 "그들이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는 조치라고 믿을 만한 일을 실제로 하기 전까지 압박을 그만두지 않는다. 최대 압박 캠페인은 계속되고 강도를 높일 것이다. 하지만 대화를 원한다면 우리는 대화할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펜스 부통령은 최대 압박과 외교적 관여가 동시에 이뤄질 수 있다고 말한 것"이라며 "최대 압박은 우리의 대북 정책에서 핵심 내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그는 "언젠가 우리는 마주 앉아 대화를 할지 모른다. 그것은 우리가 비핵화의 지점에 도달하려 한다는 의지에 관한 것"이라면서도 "아직은 그 지점에 이르지 못했다"고 못 박았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우리는 한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 그들은 우리의 가까운 동맹"이라면서 "우리는 이 문제에 관해 일본과 그렇게 하는 것처럼 한국과도 한 치도 어긋나지 않게 발을 맞추고 있다"고 한미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북미 사이를 중재하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에 관한 질문에는 "우리는 문 대통령과 강철처럼 단단한 관계를 맺고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일본과도 마찬가지의 관계"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일관되게 비핵화가 목표여야 한다고 말했다는 점을 여러분께 전하고 싶다"면서 "우리는 합심하고 있으며 미국과 한국은 매우 가깝게 연결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