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격전지서도 훈풍…불가리아 한국대사관저서 손 맞잡은 남북

Write : 2018-03-13 08:32:59 Update : 2018-03-13 09:55:52

외교 격전지서도 훈풍…불가리아 한국대사관저서 손 맞잡은 남북

유럽의 남·북한 외교 격전지 불가리아에서 한국과 북한이 손을 맞잡았습니다.

현지시간 12일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 있는 한국대사관저에서 열린 '불가리아 대통령 초청 아시아국가 대사 오찬모임'에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과 불가리아 주재 아시아 지역 대사 16명 전원이 참석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차건일 북한대사가 참석해 신부남 주불가리아 대사와 시종 화기애애한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한국과 북한 대사가 행사장에서 조우해 인사하는 경우는 더러 있지만 한국대사관이 주최하는 관저 행사에 북한대사가 참석하는 일은 극히 이례적입니다.

소피아 주재 북한대사관은 북한의 유럽 '허브' 공관으로, 중국과 러시아 주재 공관 다음으로 규모가 크다. 불가리아는 옛 공산정권 시절 북한과 관계가 각별히 돈독했습니다.

공산정권 붕괴 후 불가리아가 한국과 점점 가까워지면서 외교가에서 남과 북의 신경전도 치열했습니다.

이날 북한대사의 한국대사관저 방문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에 평화 무드가 급격히 고조됐기에 가능했습니다.

북한대사는 행사 전날에야 참석 의사를 한국 쪽에 알려왔습니다.

신 대사는 입구에서 차 대사를 반가이 맞이했으며, 오찬 테이블에서도 차 대사와 나란히 앉았습니다.

라데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한국정부의 리더십으로 극적인 대화 국면이 조성됐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라데프 대통령은 "동계올림픽을 남북이 함께 하는 정치·외교의 수단으로 만든 것은 놀라운 성취"라면서 "이것은 물론 한국과 북한의 리더십이 빚어낸 결과"라고 치켜세웠습니다.

라데프 대통령은 남·북한 대사와 별도로 기념 촬영을 했습니다.

그는 "방금 내가 역사적인 사진을 찍었다"며 "남·북한 두 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가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초청을 기꺼이 받아들인 것은 전세계를 위해 훌륭한 결단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신 대사는 오찬 테이블에서 "한반도에 평화가 빨리 뿌리내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좌중의 박수를 유도했습니다.

차 대사는 방명록에 "우리는 하나의 민족입니다. 북과 남이 힘을 합쳐 북남관계와 조국통일의 새역사를 써나가게 되기를 바랍니다"고 썼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