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언론 "주한 미국 대사에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 부상"

Write : 2018-03-14 15:33:22 Update : 2018-03-14 16:01:22

홍콩 언론 "주한 미국 대사에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 부상"

현재 공석인 주한 미국대사 후보에 제임스 서먼(64) 전 주한미군사령관과 퇴임을 앞둔 에드 로이스(66)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이 부상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정통한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먼 전 사령관이나 로이스 위원장을 주한 미국대사로 지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4일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주한 미국대사로 내정돼 '아그레망'까지 받았던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석좌가 낙마한 직후부터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소식통은 "서먼 전 사령관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단장으로 하는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의 단원으로 참석했다"면서 "이는 대사직을 검토하고 있다는 아주 좋은 신호"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는 11월 미국 의회 중간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지난 1월 발표한 로이스 위원장도 펜스 부통령과 함께 대표단의 일원으로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했습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백악관에서 이들 2명을 후보로 거론하고 있다"면서 "아직 결정이 내려지지는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메일 답장을 통해 "우리도 주한 미국대사 지명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면서 "현재 지명 절차를 앞당기기 위해 백악관 당국자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주한 미국대사 자리는 1년 넘게 공석 상태이며 대북 협상을 전담해온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지난 2월 말 사퇴했습니다.

 브루스 클링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미국 정부가 한반도 정책 결정과 관련된 공석을 메우기 위해 빨리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