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폼페이오 14일 방중"…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논의할 듯

Write : 2018-06-13 14:32:16 Update : 2018-06-13 19:31:31

중국 "폼페이오 14일 방중"…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논의할 듯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중국을 방문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전하고, 후속조치를 논의합니다.

겅상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초청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14일 방중한다"면서 "중국 방문 기간 중미 양측은 양국관계 발전과 공동 관심사인 중요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중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북미회담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함에 따라 한국에 이어 중국에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외교부는 12일 성명에서 "북미 회담이 한반도 비핵화와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에 중요한 진전을 거뒀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이와함께 싱가포르를 오간 김정은 위원장에게 중국 고위급이 타는 전용기까지 제공하며 북한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며 막강한 영향력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방문 기간 시진핑 국가주석과 왕이 국무위원 등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종전 선언, 비핵화 검증, 평화 협정 등의 문제를 논의하고 대북제재 해제에 대한 의견도 나눌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북미회담 후 "안보리에서 통과된 유관 결의에 따라 북한이 결의를 이행하거나 준수하는 상황에서 필요에 따라 제재를 조정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면서 "이는 관련 제재를 중단하거나 해제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밝히며, 대북 제재 완화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북한의 핵 포기가 결실을 볼 때까지 대북 압박 기조를 유지한다는 입장이라 미중간 논의결과가 주목됩니다.

[Photo : KBS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