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한미 대규모 연합훈련 중단…통상 훈련은 계속"

Write : 2018-06-13 15:17:45 Update : 2018-06-13 16:57:45

WSJ "한미 대규모 연합훈련 중단…통상 훈련은 계속"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혼선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이 한미 간 통상적 훈련은 계속하되 대규모 연합훈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현지시간 12일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백악관의 한 관리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해명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아직 귀국하지 않은 데다 미국 정부의 공식적 설명이 없는 터여서 한미 연합훈련의 중단 여부를 놓고 혼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비용이 많이 들고 도발적이라는 이유로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오랫동안 훈련을 해왔는데, 나는 이들 훈련을 '워게임'이라고 부른다"며 "비용이 엄청나게 들고, 한국이 기여하고 있기는 하지만 100%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어 이를 한국에 얘기해야 할 주제"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워게임을 치르면서 비용이 많이 드는 사례로 괌에 있는 미국 공군기지에서 장시간에 걸쳐 한반도로 날아오는 폭격기를 따로 지목했습니다.

이후 공화당 소속 미국 상원의원들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의 비공개 정책오찬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워게임 중단'이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를 의미하는 것인지 분명히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대북정책을 감시하는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공화당 의원 트위터를 통해 "펜스 부통령은 통상적인 준비태세 훈련과 교대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분명한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또다른 트윗에서 "펜스 부통령은 워게임이 아닌 준비태세 훈련과 교환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펜스 대변인이 훈련을 계속한다는 발언이 없었다고 부인하면서 잠시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의 한 관리는 "펜스 부통령이 병력의 준비태세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 뒤 합의의 한도를 추정해 한해에 두 차례씩 하는 워게임은 그만둘 것이고 통상적인 준비태세 훈련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작은 차이로 보일 수 있지만 상당히 중대한 문제"라며 "여기에서 혼선이 발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