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미군 유해 발굴·송환 발생비용 정산은 허용돼 있다"

Write : 2018-07-11 10:17:27 Update : 2018-07-11 10:26:43

미 국방부 "미군 유해 발굴·송환 발생비용 정산은 허용돼 있다"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북미 실무협의가 예정된 가운데, 미국 국방부는 미군 유해 송환시 북한에 제공하는 돈은 실비 정산 개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 VOA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 DPAA 대변인실은 10일 과거 미군 유해 송환 때 북한에 지급한 금액을 확인해달라는 VOA 요청에 대해 "정책 차원에서 미국 정부는 어떤 정부나 개인에게도 실종 미국인 유해에 대한 대가로 돈을 지불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우리는 발굴 및 송환에서 발생한 비용을 정산할 권한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VOA는 유해 송환시 북한에 돈을 지급해온 것이 돈을 주고 유해를 건네받는 '거래'가 아님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또 DPAA 대변인실 관계자는 1990년부터 2005년 사이 북한으로부터 약 629구로 추정되는 유해를 돌려받았고 이 중 334구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미국 정부는 북한에 약 2천200만 달러, 약 246억 원을 정산했으며, 이는 한 구당 약 3만5천 달러, 약 3천900만 원을 북한에 지급한 셈이라고 VOA는 보도했습니다.

대변인실은 미군 유해의 추가 송환이 곧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번에도 실비를 지급할 것이냐는 VOA 질문에 북한으로부터 유해를 돌려받게 될지, 언제 받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답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시점에서 지불금을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이자 부적절하다고 부연했다고 VOA는 소개했습니다.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이에 따라 북미는 12일 판문점에서 유해 송환을 위한 실무회담을 열 예정입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