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트럼프, 북한 비판성명에도 싱가포르 합의 여전히 믿어"

Write : 2018-07-12 08:18:22 Update : 2018-07-12 10:26:08

펜스 "트럼프, 북한 비판성명에도 싱가포르 합의 여전히 믿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이뤄진 비핵화 합의를 여전히 믿고 있다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현지시간 10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난주 방북 이후 회의론이 고조되는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를 믿는다. 그러나 그는 세계에 관해 현실주의자"라고 답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 측을 비난한 데 대해 "북한에 관해서 말하자면 폼페이오 장관의 최근 방북 이후 북한 외무성 소속 누군가가 발표한 성명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동의한 싱가포르 합의가 우리가 진전을 만들어낼 수 있는 약속이라고 여전히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우리는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우리는 열외로 취급받거나 곁길로 새지 않을 것"이라며 "여러분은 우리가 직면한 다른 도전들 속에서도 진전을 만들어낸 데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말한 것을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열외로 취급받지 않을 것'이라는 표현을 두고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대한 신뢰를 표하면서도 "중국이 대중 무역에 대한 우리의 태도 때문에 (북미) 협상에 부정적 압력을 가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아니길 바란다!"며 중국 배후론을 제기한 것과 연관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도전들을 맞닥뜨리고 있다"며 "미국 국민은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를 항상 실현하려고 한다는 것을 믿어도 좋다. 대통령이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시절 이후 최대 규모의 국방비 증액안에 서명한 이유 중 하나도 그(미국 우선주의)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들에 공동 방위 약속 준수를 요구하는 것도 미국을 안전하게 하면서 서방의 동맹을 굳건하게 하기 위한 차원으로, 이러한 강한 위치로부터 한반도와 아시아 태평양, 러시아 문제 등 모든 국제 문제를 잘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힘을 통한 평화의 추구"를 강조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