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관리들 27일 유해송환 위해 곧 방한…"북한 아직 승인안해"

Write : 2018-07-25 11:00:02 Update : 2018-07-25 14:07:56

미국 국방관리들 27일 유해송환 위해 곧 방한…"북한 아직 승인안해"

미국 국방부 관리들이 오는 27일 북한으로부터 6·25 전쟁 때 전사한 미군 유해를 돌려받기 위해 곧 방한할 예정이라고 CNN 방송이 현지시간 24일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아직도 미국 또는 한국 정부에 송환 작업을 최종 승인하지 않아 실제로 이날 유해를 돌려받을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고 이 방송은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북한과의 예비 대화 결과에 근거해 북한이 정전협정 체결일인 27일 1차로 55구의 유해를 보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 정부의 계획은 미국 또는 한국의 수송기가 북한으로 들어가 북한 측이 건네주는 유해를 싣고 오산 공군기지로 돌아오는 것입니다.

다만 구체적으로 북한 내 어떤 곳에서 유해를 받을지는 공개되지 않았고, 미국은 지나친 매스컴의 관심이 북한과의 이번 합의를 위태롭게 만들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고 트럼프 행정부의 한 관리는 전했습니다.

북한에서 유해를 처음 인도받는 미 국방 관리들은 관을 열고 사진을 찍는 등의 간단한 확인 작업만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산 공군기지로 돌아온 뒤에야 대기하던 미국 측 법의학 전문가들이 좀 더 심도 있는 평가 작업을 하게 됩니다.

이들은 군복, 인식표, 신원 확인을 위한 그 밖의 문서 자료 등도 살펴볼 예정입니다.

이같은 절차에는 최대 5일이 소요된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이후 오산 비행장에서 공식 봉환식을 하고, 하와이 미군 기지로 옮겨 DNA 검사를 합니다.

유해 인도로부터 DNA 분석이 끝날 때까지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CNN은 미 정부 관리를 인용해 북한이 아직 유해 송환을 최종 승인하지 않았으며, 미국은 27일 실제로 유해를 돌려받을 수 있을지 아직 확신하지 못한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리는 "유해 송환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커다란 신뢰구축 조치로 여겨질 것"이라면서도 "만약 이뤄지지 않는다면 나쁜 일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유해 송환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회(VFW) 전국대회 연설을 통해 "우리는 한국에서 목숨을 바친 여러분 전우들의 유해가 돌아오게 하려고 일하고 있다"며 "전몰장병들이 빨리 집으로 돌아와 미국 땅에 편히 안장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군 유해가 이번 주 송환되느냐는 물음에 확답을 피하면서도 "우리는 좋은 대화를 가졌으며 지난 16일 마지막 회담이 열렸을 때 일정 정도의 진전을 이뤄낸 것으로 생각한다. 실무그룹의 대화가 지속하고 있으며, 어떤 변동 사항이 있으면 알리겠다"고 밝혔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