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주재 러 대사 "김정은 비핵화 결단…단기간에 이뤄질 수도"

Write : 2018-07-25 11:00:08 Update : 2018-07-25 14:15:08

평양주재 러 대사 "김정은 비핵화 결단…단기간에 이뤄질 수도"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를 없애기로 근본적으로 결심했으며 그에 따라 비핵화가 단기간에 이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현지시간 24일 러시아 관영통신 타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 비핵화와 관련한 조치들을 큰 진전으로 평가하며 이런 견해를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는 DPRK의 지도자가 말하는 것을 매우 진지하게 대하기 시작했다"며 "나는 이 조치가 선동을 위한 선언이 아니라 허언을 하지 않는 한 국가 지도자의 진심 어린 발언이라고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DPRK는 매우 특수한 국가이고 만약 그 나라 지도자(김정은)가 이런 종류의 결정을 했다면 이는 나라 전체가 그 결정을 완수하기 위해 이미 동원됐다는 걸 의미한다고 말하고 싶다"며 "이론적으로 비핵화는 단기간에 성취할 수 있는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비핵화를 앞당기는 데 특별한 조건이 필요하다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비핵화가 쉽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특별한 조건이 있다는 건 (김 위원장의 결정과는) 별개의 문제"라며 "미국이 비핵화 로드맵의 두 번째 부분을 실행할 수 있게 해주는 게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로드맵이 두 부분으로 구성된다면서, 첫번째는 비핵화까지 경로를 명시하는 것이고 두 번째 부분은 북한이 고대하는 것, 즉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을 확실히 포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가 지금까지 보지 못한 것은 두 번째 로드맵"이라며 "나는 우리의 우방인 북한이 여태껏 두 번째 로드맵에 친숙해질 기회를 얻지 못했다는 강한 의심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들이 전체 프로세스를 이해하지 않고서 이미 지금까지 해온 데 더해 추가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그들은 핵실험장을 파괴하고 핵실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중단하는 등 이미 많은 것들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북 제재 완화와 관련해서는 러시아와 중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대북제재를 완화하도록 미국을 설득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마체고라 대사는 "미국은 제재완화 때문에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시들 것으로 보지만 우리는 제재완화가 북한을 비핵화로 나아가도록 자극할 것으로 본다"면서 "자연스럽게 이런 사안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제기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반도의 핵 프로그램은 동북아 평화유지 문제의 한 부분일 뿐"이라며 "우리가 풀어야 할 다른 까다로운 매듭이 좀 있는데, 이는 한반도 주변국과 그 외의 강호인 미국과 관계가 있으며 6자회담은 우연이 아니라 불가피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Photo : KBS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