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테흐스 유엔총장 "남북한 평화구축·비핵화 지원 논의 기대"

Write : 2018-08-21 14:46:52 Update : 2018-08-21 15:10:32

구테흐스 유엔총장 "남북한 평화구축·비핵화 지원 논의 기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남북한의 한반도 평화와 신뢰구축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유엔 차원에서 이를 지원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현지시간 20일 성명을 통해 "사무총장은 한반도에 지속가능한 평화, 안보, 그리고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이루려는 남북한의 외교 노력을 자신이 어떻게 더욱 뒷받침할 수 있을지를 두 당사국과 논의하기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9월 18일 개막되는 제73차 유엔총회, 특히 각국 정상들이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 집결해 기조연설에 나서는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그런 논의가 이뤄지기를 희망했습니다.

올해 일반토의는 9월 25일부터 10월 1일 사이에 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현재로서는 일반토의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참석하며 북한에서는 리용호 외무상이 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외무상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유엔총회 연단에 오르고 있습니다.

앞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은 이달 초 유엔 공보국의 '일반토의 잠정 명단'을 토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연설이 일반토의 첫날인 25일, 문 대통령의 연설은 27일 각각 있을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경우, 장관급 인사가 나흘째인 29일 기조연설에 나설 예정으로, 작년과 마찬가지로 리 외무상의 연설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