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북한·러시아 등의 사이버 공격에 제재할 것"

Write : 2019-05-24 10:12:42 Update : 2019-05-24 10:25:34

"영국, 북한·러시아 등의 사이버 공격에 제재할 것"

영국 정부가 북한과 러시아 등의 악의적인 사이버 공격에 필요한 모든 제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4일 전했습니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현지시간 23일 런던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사이버 방어 회의'에서 "지난 2년 동안 영국에서 발생한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이 1천 건이 넘었다"며 "매주 10건 정도의 사건이 적대국에 의해 주로 저질러졌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특히 "북한의 해커들은 2017년 수천 대의 컴퓨터에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를 감염시켜 전 세계에 피해를 줬다"며 "보건부 장관을 역임했던 당시,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 산하 병원 48곳이 북한으로부터 워너크라이 해킹 공격을 당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영국이나 동맹국들에 사이버 공격을 감행할 시 영국은 용납하지 않고, 제재를 할 것"이라며 지난 17일 유럽연합(EU)이 사이버 공격을 감행한 개인과 기업, 또는 국가기관을 상대로 자산동결과 여행금지 등 제재를 취할 수 있도록 제재 체제를 구축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영국의 페니 모돈트 국방부 장관도 이날 영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가 24시간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북한의 사이버 범죄를 인지하고 있다면서 "사이버 공격은 우리의 사회기반시설을 파괴하고 민주주의를 훼손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러시아·중국·북한으로부터의 공격인지, 그들이 해커나 범죄자, 또는 극단주의자 출신인지, 그리고 악성 프로그램인지 아니면 가짜뉴스인지 아닌지 등 모든 위험성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북한과 러시아, 중국 등으로부터의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해 2천200만 영국 파운드(약 2천8백만 달러)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자금으로 영국 전역에 사이버 전문 요원을 양성할 수 있는 육군 사이버 운영센터를 설립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