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경주 특별재난지역 곧 발표…농업진흥지역 해제 추진"

Write : 2016-09-21 10:37:01 Update : 2016-09-21 11:01:12

당정청 "경주 특별재난지역 곧 발표…농업진흥지역 해제 추진"

당·정·청은 21일 최근 경북 경주 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한 지진 피해와 관련해 경주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곧 발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쌀 과잉 생산 문제 해결을 위해 농업진흥지역을 해제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새누리당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한 뒤 국회에서 결과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우선 지진과 관련해 김 의장은 "경주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금명간, 곧 발표한다고 합의했다"며 "곧 발표한다고 하면 경주 지역 피해 규모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인 75억 원은 훌쩍 넘는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장은 또 "재난문자 시스템이 현재 기상청에서 국민안전처를 거쳐 국민에게 가게 돼 있는데, 이것을 기상청에서 곧바로 국민에게 문자 발송이 될 수 있게 해서 일본과 같은 수준의 10초 이내로 하는 것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지진방재 종합대책 전면 재검토와 관련 법률 통과, 예산 확보, 주민들의 심리 치료를 위한 TF팀 구성에도 합의했습니다고 김 의장은 설명했다.

쌀값 문제와 관련해 김 의장은 "올해도 쌀이 풍년일 거 같은데, 농민 시름은 깊어진다. 쌀값 목표 가액은 80kg 한 가마당 18만 8천 원인데, 산지 쌀값은 13만 8천 원 정도로 떨어졌다"며 "농협과 정부가 일정 물량을 확보해 비축하고 쌀 소비증대책도 마련해야겠지만, 현재의 농지를 갖고 계속 쌀 생산하는 건 농민에게도 유리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농업진흥지역을 농민의 희망을 받아서 그린벨트를 해제하듯이 하는 방안도 같이 추진하기로 했다"며 "오는 10월 14~15일쯤 올해 미곡생산량 예측 발표할 때 농업진흥지역을 어떻게 조정해 갈지, 쌀 소비증대책을 어떻게 할지를 같이 발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지가 농업진흥지역에서 해제되면 공장이나 물류창고, 교육시설, 의료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을 지을 수 있습니다.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선 "특히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에 대비하기 위해 기존의 국방 무기 체계의 확보 계획을 앞당기고, 필요한 경우 올해 예산 심의 과정에서 필요한 부분을 전략적으로 선택해서 증액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